LotusBuddha.net - Cyber Buddhist Forum

news and article

* 잦은 질문    * 찾기

현재 시간 2018-05-23, (수) 2:41 am

댓글없는 게시글 보기 | 진행 중인 주제글 보기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글쓴이 메세지
 게시글 제목: (Mahāsi Sayādaw)99~102
전체글올린 게시글: 2015-12-30, (수) 4:24 am 

가입일: 2015-01-30, (금) 10:13 pm
전체글: 103
PA¿ICCASAMUPPÆDA 99
99. THE FAME OF THE BUDDHA
The fame of the Buddha pervaded the whole universe. It spread to all parts of the universe through the inhabitants of some realms who came to hear the Buddha’s sermons or through the sermons which the Buddha himself gave in some realms or through the former disciples who had landed in some higher realms after hearing the sermons.
We need not dwell on the first way in which the fame of the Buddha spread. As regards the other two ways, in the course of his long wanderings in samsæra, the bodhisatta had been to all the realms except the five suddhævæsa realms which are meant only for those who have attained anægæmi stage. The bodhisatta usually attains all the four stages on the path only in his last existence.
So the Buddha had never been to suddhævæsa realm before and on one occasion he paid a visit to it by means of his psychic powers. On arriving there he received the homage of millions of brahmæs, who told him about the former Buddhas and their landing in suddhævæsa realm as the result of their attainment of anægæmi stage. Among these brahmæs there were also those who had practised the dhamma as disciples of Gotama Buddha.
The Buddha visited all the five suddhævæsa realms. It is easy to see how he became famous in the realms that were the abodes of his former disciples. But the question arises as to how his fame spread to the formless (arþpa) realms. It was not possible for the formless brahmæs to come to the Buddha or for the Buddha to go to them. Those who practised the Buddhadhamma in the sensual or the material world, attaining the first three stages on the path and dying with arþpa (formless) jhæna might land in the formless worlds if they so desired. These noble ones were aware of the sublime attributes of the Buddha and the possibility of attaining new insights through the practice of mindfulness. So through mindfulness of all mental events they finally became Arahats and passed away in viññænañcæyatana realm or ækiñcaññæyatana realm or the highest realm called Nevasaññæ¼æsaññæyatana. In this way the fame of the Buddha spread throughout the whole universe.

99. 부처님의 명성
부처님의 명성은 전 우주에 골고루 미쳤습니다. 부처님의 명성은 부처님의 법문을 들으러 온 어떤 중생계의 존재를 통해서, 또는 부처님이 어떤 중생계에 직접 가셔서 설하신 법문을 통해서, 또는 부처님의 법문을 듣고 어떤 상위 중생계에 태어난 부처님의 옛 제자들에 의해 우주 곳곳에 널리 퍼졌습니다.
우리는 부처님의 명성이 두루 퍼지게 된 첫째 방법을 깊이 생각해볼 필요는 없습니다. 다른 두 가지 방법에 대해서는, 보살은 기나긴 윤회의 여정 동안 불환과를 얻은 성자들만 갈수 있는 다섯 정거천(淨居天)222을 제외하고는 모든 중생계에 다 가 보았습니다. 보살은 보통 마지막 생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도의 네 가지 단계를 모두 성취합니다.
...................
222. 정거천(淨居天)이라 번역되는 숫다와사(suddhāvasā)는 불환과를 얻은 성자들만 태어나는 곳으로 여기에 태어나서 다시는 이보다 더 낮은 세상에 태어나지 않고 여기서 열반에 든다고 한다. 정거천의 다섯 하늘은 다음과 같다.
(1) 무번천(無煩天 avihā) (2) 무열천(無熱天 atappā) (3) 선현천(善現天 sudassā) (4) 선견천(善見天 sudassī) (5) 색구경천(色究竟天 akaniṭṭhā)
...................
그래서 부처님은 이전에 정거천에 태어난 적이 없었으며223, 어느 때는 신통력으로 정거천을 방문하셨습니다. 부처님이 정거천에 오시자 수많은 범천들이 부처님께 경배를 드리면서, 과거 부처님들에 대한 이야기와 불환과 이상을 얻었기 때문에 과거 부처님들도 정거천에 오셨었다는 것을 말씀드렸습니다. 이들 범천가운데는 고타마 부처님의 제자로 수행을 했던 범천도 있었습니다.
...................
223.『중부』「긴 사자후경(Mahāsihanāda Sutta)」(M12)에서 언급하듯이 만일 부처님께서 정거천의 신으로 태어나셨더라면 이 세상에 다시 오시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왜냐하면 정거천은 다시는 이 세상에 오지 않는 불환과를 이룬 성자들이 머무는 곳이기 때문이다.
...................
부처님께서는 다섯 정거천을 모두 방문하셨습니다. 부처님의 명성이 어떻게 부처님의 제자였던 이들의 거처인 천상계에 퍼지게 되었는지는 알기 쉽습니다. 하지만 부처님의 명성이 어떻게 무색계에까지 퍼지게 되었는지는 의문이 생깁니다.
무색계 범천은 부처님을 찾아오지 못하고 부처님도 그들을 찾아가지 못합니다. 욕계나 색계에서 불법을 수행하고 도의 세 번째 단계인 불환과(不還果)를 얻은 이가 무색계 선의 마음을 가지고 죽을 때 원한다면 무색계 범천에 태어날 수 있습니다.
이들 성자는 부처님의 고귀한 덕성과 사념처 수행을 통해 새로운 통찰지를 얻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알았습니다. 그래서 모든 정신적 사건을 알아차림으로써 마침내 아라한이 되어 식무변처천(識無邊處天)이나 무소유처천(無所有處天), 혹은 더 높은 비상비비상처천(非想非非想處天)에서 완전한 열반[般涅槃]에 드는 것입니다. 이렇게 해서 부처님의 명성은 우주전역에 두루 미치게 되었습니다.


PA¿ICCASAMUPPÆDA 100
100. THE FOUR NOBLE TRUTHS IN BRIEF
We have dealt in detail with Buddha’s knowledge of the four noble truths vis-a-vis his attribute of Sammæsambuddha. We will now repeat the four truths briefly. According to the scriptures, all the næmarþpa in the sensual, material and immaterial worlds exclusive of ta¼hæ constitute dukkha. This is the first truth. Ta¼hæ as the cause dukkha is the second truth, Nibbæna as the cessation of dukkha is the third truth and the Ariyan path as the way to cessation is the fourth truth. These four noble truths are realized experientially by the yogø through the practice of vipassanæ. From experience he knows that all that is arising and passing away mean dukkha, attachment to them is the cause, that cessation of both the dukkha and its cause is Nibbænæ and that its attainment is the path.

100. 사성제의 개요
우리는 정등각자의 덕성과 비교하여 사성제에 대한 부처님의 지혜를 자세히 다뤄보았습니다. 이제 우리는 사성제를 간략히 되짚어 볼까 합니다. 경전에 따르면, 갈애를 제외한 욕계, 색계, 무색계의 모든 정신-물질[名色]은 괴로움입니다. 이것이 첫 번째 진리인 고제(苦諦)입니다. 괴로움의 원인인 갈애는 두 번째 진리인 집제(集諦)입니다. 괴로움의 소멸인 열반은 세 번째 진리인 멸제(滅諦)이며 소멸에 이르는 길인 성스러운 도는 네 번째 진리인 도제(道諦)입니다.
이들 사성제(四聖諦)는 수행자가 위빠사나 수행을 닦아서 체험으로 깨달을 수 있습니다. 수행자는 일어나고 사라지는 모든 것은 괴로움이며[고제], 그렇게 일어나고 사라지는 것에 대한 집착이 원인이고[집제], 괴로움과 그 원인이 모두 소멸하는 것이 바로 열반이며[멸제], 그 열반의 증득이 바로 도를 의미한다는 것[도제]을 체험으로 압니다.


PA¿ICCASAMUPPÆDA 101
101. SAMMÆSAMBUDDHA AND BUDDHAHOOD
Both of the two Pæ¹i terms viz., Buddha and Sammæsambuddha mean omniscience or knowledge of all the dhammas. This raises the question of how to make a distinction between the two attributes connected by the two terms. By the attribute of sammæ-sambuddha we are to understand that the bodhisatta attained Buddhahood on the basis of independent reflection, and effort and the realization of the four noble truths through insight on the path of Arahatship. Buddhahood means the thorough and exhaustive knowledge of all the conditioned and the unconditioned dhammas on the basis of the unique attributes possessed by the Buddha such as omniscience (sabbaññutañæ¼a), etc.
These unique attributes of the Buddha consist in knowledge of the four noble truths, four kinds of analytical knowledge and six kinds of knowledge that are not to be found among disciples (asædhæranañæ¼a). The six asædhæranañæ¼a are (1) knowledge of the different moral and spiritual levels of living beings, (2) knowledge of the desires, inclinations and latent tendencies (anusaya) of living beings, (3) the power to create super-miracles (yamakapatihirañæ¼a), (4) infinite compassion for all living beings, (5) omniscience and (6) knowledge without any hindrance or obstruction of anything which the Buddha wants to know and which he brings into the focus of his attention.
Now a few words about the conditioned (sa³khæra) and unconditioned (asa³khæra) dhammas. The sa³khæras are the næmarþpa or the five aggregates of khandhæs that arise owing to the harmonious combination of relevant factors. In other words, they are the phenomena conditioned by favourable circumstances. Thus sound is produced when there is friction between two hard objects such as sticks or iron bars. Here sound is sa³khata. As opposed to sa³khata is asa³khata which has nothing to do with causes. The only ultimate reality (paramattha) in the category of asa³khata dhammas is Nibbæna. Of the non-para-mattha asa³khatas there are many kinds of names such as names of shapes, figures and so forth.
The Buddha’s sabbaññutañæ¼a is so called because it encompasses the whole range of contioned and unconditioned dhammas. It is also described in terms of the five ñeyyadhamma viz., the sa³khæra, the distinctive qualities of certain rþpas (nipphanna), the conditioned characteristics of næmarþpa, Nibbæna and names.
The first two attributes of the Buddha forming the knowledge of the different spiritual levels, inclinations and latent tendencies of living beings are labelled Buddha-eye. (Buddha-cakkhu) With this all-seeing eye, the Buddha chose the living beings who ought to be enlightened, and preached to them the appropriate dhamma at the appropriate moment.
We conclude the discourse on the Pa¥iccasamuppæda with the commentary on the attributes of the Buddha (Arahan) because we wish to inspire the readers with faith in the Blessed One. We hope that they will find the source of inspiration too, in the Arahats who also possess the Arahan attribute. The Arahat is wholly free from defilements, he has destroyed the framework of life-cycle; there is no secret place where he will do evil and so he is worthy of honour. These are the qualities that make up his Arahan attribute although this attribute as possessed by the ordinary Arahat is below the superlative Arahan attribute of the Buddha.
So you should try to overcome defilements through mindfulness of the næmarþpa processes that arise at the six sense-doors, destroy the supports of the wheel of life and keep your mind pure all the time in order that you may eventually become Arahats and earn the glorious title of Arahan.

101. 부처님과 정득가자
붓다(Buddha)와 삼마삼붓다(Sammā-sambuddha)224라는 두 빨리어는 전지(全知), 즉 모든 법을 아는 지혜[一切智]를 뜻합니다. 그렇다면 이 두 용어와 관련된 두 특성은 어떻게 구별되는지 의문이 생깁니다.
...................
224. 삼마삼붓다(sammā-sambuddha)는 ‘바르게 깨달은 분’을 뜻한다. 중국에서는 정변지(正遍知)와 정등각(正等覺)으로 옮겼다. 영어로는 보통 The Fully Enlightend One이라 표현한다.
...................
삼마삼붓다의 특성이란 독립적인 숙고와 노력을 토대로 보살이 정각(正覺)을 얻은 것이고, 아라한도의 통찰지를 통하여 사성제를 깨달았다고 이해하면 됩니다. 붓다의 특성이란 일체를 아는 지혜[一切智]등과 같은 오직 부처님만이 지닌 남다른 특성에 기반하여 모든 형성된 법[有爲法]과 형성되지 않은 법[無爲法]225에 대한 완전하고 철저한 앎입니다.
...................
225. 형성된 법이라 번역한 상카따담마(saṅkhata-dhamma)는 중국에서 유위법(有爲法)이라 번역했는데, 무상• 고• 무아의 삼특상을 벗어나지 못하는 마음[心], 마음부수[心所], 물질[色]등이 해당된다. 그리고 형성되지 않은 법이라 번역한 아상카따담마(asaṅkhata-dhamma)는 중국에서 무위법(無爲法)으로 번역했으며, 열반(涅槃)이 이에 해당된다.
...................
부처님의 이러한 남다른 특성은 제자들에게서는 발견되지 않는 사성제에 대한 지혜, 사무애해의 지혜(四無碍解 paṭismbhidā-ñāṇa)226, 여섯 가지 불공의 지혜(不共智 asādhāraṇa-ñāṇa)227에 있습니다.
...................
226. 사무애해(四無碍解 paṭismbhidā)는 자유자재하며 거리낌 없는 이해능력 및 언어적 표현능력으로 다음의 네 가지가 있다. 영어로는 analytical knowledge라고 한다. 여기에 대한 보다 자세한 설명은 「청정도론」(Vis.ⅪV.21)을 참고할것.
(1) 의무애해(義無碍解 attha-paṭisambhidā): 의미를 통달한 분석지. 세존의 모든 가르침의 의미, 목적, 결과와 기능적 필요성을 이해하는 것.
(2) 법무애해(法無碍解 dhamma-paṭisambhidā): 법에 대한 분석지. 모든 결과에는 원인이 있다는 것(인과법, 연기법), 고귀한 팔정도, 설해진 법, 법과 관련된 범위 내에서 있는 모든 지식을 이해하는 것.
(3) 사무애해(詞無碍解 nirutti-paṭisambhidā): 언어에 대한 분석지. 실재를 표현하는 언어에 관한 지식으로서 언어로 표현하는 데 걸림이 없는 것.
(4) 변무애해(辯無碍解 paṭibhāna-paṭisambhidā): 언어 구사력에 대한 분석지. 즉 임기응변에 능한 분석지인데, 법의 의미에 대해 미사여구를 자유자재로 사용하여 누구나 쉽게 알아듣도록 설명하는 능력.
227. 불공의 지혜(不共智 asādhāraṇa-ñāṇa)란 범부는 말할 것도 없고 아라한이나 벽지불 또는 보살과도 공통되지 않는 부처님만이 가지고 있는 뛰어난 공덕과 자질이다.
...................
부처님의 여섯 가지 불공의 지혜는 다음과 같습니다.
(1) 중생들의 각기 다른 도덕적, 영적 성숙도를 아는 지혜
(2) 중생들의 욕구, 근기, 잠재성향을 아는 지혜
(3) 쌍신변228의 지혜
(4) 모든 중생들에 대한 무한한 연민의 지혜
(5) 일체를 아는 지혜
(6) 부처님께서 알고자 하는 것과 주의를 하나로 모으는 것은 어떠한 장애나 걸림 없이 아는 지혜
...................
228. 쌍신변(雙神變)의 원어는 야마까빠따리야(yamaka-pāṭhāriya)로 부처님이 외도(外道)를 조복하기 위해 보이는 신통의 하나이다. 일련의 대우(對偶)신통으로 상체에서 물줄기를 내뿜는 동시에 하체에서는 불꽃을 내뿜고, 또 그 반대도 나타내며 한쪽으로는 불을 다른 쪽으로는 물을 내뿜기도 하고, 전신의 구멍에서 6가지 광채를 발해 위로는 범천(梵天)을, 아래로는 철위산(鐵圍山) 끝까지 비추는 등 부처님만이 보일 수 있는 신통이다.
...................
이제 형성된 법[有爲法]과 형성되지 않은 법[無爲法]에 대해 몇 마디 언급하고자 합니다. 형성된 법[有爲法]이란 적절한 요소들의 조화로운 결합으로 인해서 일어나는 정신-물질[名色]이나 오온(五蘊)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형성된 법[有爲法]이란 유리한 환경들로 조성된 현상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막대기나 철봉과 같은 두 개의 단단한 물체 간의 마찰이 있을 때 소리가 생깁니다. 여기서의 소리가 형성된 것(有爲 saṅkhata)입니다. 형성된 것(有爲 saṅkhata)과 반대가 되는 것이 원인과 관련이 없는 형성되지 않은 것(無爲 asaṅkhata)입니다. 형성되지 않은 법[無爲法]의 범주 내에서 유일한 구경법(究竟法 paramattha-dhamma)이 바로 열반입니다. 구경법이 아닌 형성되지 않은 법[無爲法]에는 모습, 모양 등의 이름과 같은 많은 개념이 있습니다.
부처님의 지혜를 일체를 아는 지혜[一切智]라고 불리는 이유는 그것이 형성된 법[有爲法]과 형성되지 않은 법[無爲法]의 모든 범위를 다 포함하기 때문입니다. 일체를 아는 지혜[一切智]는 형성된 법[有爲法], 구체적인 물질(nipphanna), 정신-물질[名色]의 조건 지어진 특성, 열반, 개념과 같은 다섯 가지 함축적인 의미의 법 (neyyatha-dhamma)229으로도 설명됩니다.
...................
229. 함축적인 의미의 법(neyyatha-dhamma)이란 그 뜻이 확정된 명확한 의미의 법(nītattha-dhamma)과 대비되어 그 의미가 함축적이어서 숨은 뜻을 알아내어야 하는 법이다. 『증지부』주석서(AA.ii.118)에는 다음과 같이 나온다. “예를 들면 ‘비구들이여, 한 사람, 두 사람, 세 사람, 네 사람이 있다.’라는 가르침은 ‘그 [숨은 뜻을] 알아내어야 하는 가르침(neyyatha suttanta)'이다. 왜냐하면 비록 정등각자께서 '한사람이 있다.’라는 식으로 말씀을 하셨더라도 ‘궁극적인 의미에서는 사람(puggala)이라는 [개념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그 숨은 뜻을 알아 내어야 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어리석은 자는 이런 가르침을 두고 ‘이미 그 뜻이 확정된 가르침(nitattha suttanta)이라고 우긴다. ‘만약 궁극적인 의미에서 사람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는다면 세존께서 ‘비구들이여, 한 사람이 있다.’라는 식으로 설하지 않으셨을 것이다. 그러나 이미 세존께서 그렇게 설하셨기 때문에 궁극적인 의미에서 사람이라는 것이 존재한다.‘고 잘못 이해하면서 숨은 뜻을 알아내어야 할 경에 대해서 이미 그 뜻이 확정된 경이라고 우긴다.”
...................
중생의 각기 다른 정신적인 성숙도와 근기와 잠재성향을 아는 지혜인 부처님의 처음 두 가지 특성을 일컬어 부처님의 눈(佛眼 buddha-cakkhu)이라고 합니다. 이 모든 것을 보는 눈으로, 부처님께서는 깨달을 근기가 성숙된 중생들을 찾아가서 시의 적절할 때에 근기에 맞는 법을 설하셨습니다.
우리는 독자들로 하여금 세존에 대한 믿음을 고취시키고자 부처님(아라한)의 특성에 대한 언급으로써 연기에 대한 법문을 마무리 합니다. 여러분도 공양 받아 마땅한 분[應供]의 특성을 지닌 아라한에게서도 영감을 얻기를 바랍니다.
아라한은 모든 번뇌에서 완전히 벗어났으며 윤회의 골조를 파괴하였습니다. 아라한은 몰래 악행을 할 비밀스런 곳이 없기 때문에 공양 받아 마땅한 분[應供]입니다. 일반 아라한이 지닌 특성은 부처님께서 지닌 최상위 아라한 특성보다는 낮지만 아무튼 이러한 것이 아라한의 특성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여러분은 언젠가 영광스런 아라한의 칭호를 얻게 될 날을 위해서 감각의 육문(六門)에서 일어나는 정신-물질 과정을 알아차려서 번뇌를 쳐부수고, 삶의 수레바퀴 살을 깨부수고, 항상 마음을 청정하게 유지하려고 힘써야 합니다.


PA¿ICCASAMUPPÆDA 102
102. SUMMARY
From the two root-causes referred to in the two noble truths there arise four layers, three cycles, three connections, twelve links, three time-dimensions, twenty phenomena and five næmarþpa processes. One who watches these present resultant processes effectively does not have craving that is rooted in feeling and so he will put an end to life-cycle completely.
In other words, the yogø watches every psycho-physical event that occurs at the six senses clearly in terms of its impermanence, unsatisfactoriness and egolessness. Through such effective practice of mindfulness. The yogø gains insight into the nature of the sense-object such as sound, visual form, etc., and overcomes the attachment to it by the opposite (tada³ga); that is, he overcomes it by opposing it with the knowledge that undercuts it. The cessation of attachment rules out the arising of the other phenomena e.g. clinging, process of becoming, rebirth etc. After this cessation through vipassanæ insight, the yogø overcomes the latent attachment completely through destruction (samuccheda) when he attains the insight knowledge on the Ariyan path. At this moment the other phenomena e.g. clinging, etc., also become totally extinct.
There is no teaching which says that with the extinction of feeling, craving too ceases to exist. This is no wonder for even the Arahats do not have any control over their feelings that arise from contact with the six senses.
There are certain psycho-physical phenomena that have to be watched and noted as they really are i.e., in terms of anicca, dukkha and anatta, if the yogø wants to remove the present causes such as ta¼hæ etc., the future results and end the cycle of suffering. These phenomena with their Pæ¹ iterms are explained below.
(1) viññæ¼a; consciousness. Which is of six kinds viz., eye-consciousness, ear-consciousness, nose-consciousness, tongue-consciousness, body-consciousness and mind-consciousness.
(2) Næma: mental factors (cetasikæs) that arise together with consciousness. Rþpa: the physical phenomena that arise together with that consciousness. Næma-rþpa may be translated as mind and matter.
(3) Sa¹æyatana: the six bases of mental activity, that is, the six internal bases comprising the conscious ness and the five physical sense-organs viz., eye, ear, nose, tongue and body and the six external bases viz., visible object, sound, odour, sap or gustative object, body-impression and mindobject.
(4) Phassa: contact or impression, which is of six kinds viz., visual impression, impression of hearing, of smelling, of tasting, bodily impression and mental impression.
(5) Vedanæ: feelings whish is of three kinds viz., pleasant feeling, unpleasant feeling and indifferent feeling. We ma y also distinguish six kinds of feelings: feelings associated with seeing, hearing, smelling, tasting, body- impression and mental impression.

SUMMARY
1. Two root-causes: Ignorance (avijjæ) and craving (ta¼hæ).
2. Two truths: Truth about the cause (craving) and truth about suffering (dukkha).
3. Four layers: (1) The layer of the past-cause-ignorance, kamma formations (sa³khæra) craving, clinging and becoming.
(2) The layer of present result consciousness, mind-body complex, six bases of mental activity, impression, feeling.
(3) The layer of present cause-craving, clinging, kamma, becoming, ignorance, kamma formations (sa³khæra).
(4) Future result -birth, old age, death, consciousness, etc.
4. Three cycles: (1) The cycle of defilements- ignorance, craving, clinging.
(2) The cycle of kamma-kamma formation (sa³khæra), kamma and becoming.
5. Three connections: (a) The cycle of kammic results-consciousness, mind-body complex, six bases of ment al activity, impression, feeling, birth, old age and death. (1) The connection between the past kamma formations (sa³khæra) as the past cause and consciousness as the present result
(b) The connection between feeling as the present result and craving as the present cause.
(c) The connection between feeling as the present cause and birth as the future result.
6. Twelve links: (1) ignorance. (2) kamma formations. (3) consciousness (4) mental and physical phenomena (5) six bases. (6) impression. (7) feeling. (8) craving. (9) clinging. (10) becoming. (11) Rebirth (12) old age and death.
7. Three time-dimensions: (a) The infinite past-ignorance and kamma formations.
(b) The infinite present - consciousness, mind-body complex, six bases, impression, feeling, craving, clinging, kamma-process.
(c) The infinite future-rebirth, old age and death.
8. Twenty elements: (a) Five elements of the causative process in the past existence.
(b) Five elements of the resultant process in the present existence.
(c) Five elements of the causative process in the present existence.
(d) Five elements of the resultant process in the future existence.

102. 요약
고제(苦諦)와 집제(集諦)에서 언급된 두 가지 근본원인에서 네 가지 층, 세 가지 회전, 세 가지 연결, 십이 각지, 삼세(三世), 스무 가지 현상, 다섯 가지 정신-물질인 오온(五蘊)의 과정이 있습니다. 이 현재의 과보인 과정을 효과적으로 주시하는 사람은 느낌에서 비롯되는 갈애를 가지지 않게 되어 윤회를 완전히 끝낼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수행자는 여섯 감각장소[六入]에서 일어나는 모든 정신-물질 사건을 무상• 고• 무아로 명확하게 주시합니다.
그러한 효과적인 사념처 수행에 의하여, 수행자는 형상[色], 소리[聲]등의 감각대상의 본성을 꿰뚫은 통찰지를 얻어서 반대되는 것에 의해서 그에 대한 집착을 일시적(tadaṇga)으로 극복합니다. 즉 그 뿌리를 잘라내는 지혜로 갈애에 대항해서 그것을 극복합니다.
갈애의 소멸로 집착[取]과 존재[有]와 태어남[生]등의 다른 현상이 일어나지 못하게 합니다. 위빠사나 지혜를 통해서 이렇게 소멸시킨 다음에, 성스러운 도에 대한 통찰지를 얻었을 때 수행자는 근절(samuccheda)을 통해서 잠재성향의 갈애를 완전히 극복합니다. 이 순간에 집착 등의 다른 현상도 완전히 소멸합니다.
느낌이 소멸함에 따라 갈애도 존재하기를 멈춘다고 설하는 그런 가르침은 없습니다. 이는 아라한이라도 여섯 감각기관[六根]과 맞부딪쳐서 일어나는 느낌을 제어하지 못하기 때문에 놀라운 것이 아닙니다.
만약 수행자가 갈애 등의 현재 원인과 미래의 결과를 제거하여 괴로움의 회전을 끝내고자 한다면, 현상을 일어나는 그대로, 즉 무상• 고• 무아로 지켜보고 주시해야 할 어떤 정신-물질 현상이 있습니다. 이 현상을 빨리어 용어와 함께 설명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식(識 viññāṇa): 대상을 아는 마음으로 안식(眼識), 이식(耳識), 비식(鼻識), 설식(舌識), 의식(意識)의 6가지가 있습니다.
(2) 정신(名 nāma) : 식(識)과 함께 일어나는 마음부수(cetasikā)입니다.
물질(色 rūpa): 그러한 식(識)과 함께 일어나는 물질현상입니다.
정신-물질(名色 nāma-rūpa): 말 그대로 정신과 물질로 번역 될 수 있을 것입니다.
(3) 여섯 감각장소(六入 saḷ-āyatana): 마음이 활동하는 여섯 장소, 즉 내부의 여섯 장소[內六處]와 외부의 외부장소[外六處]입니다. 내부의 여섯장소는 눈[眼] 귀[耳] 코[鼻] 혀[舌] 몸[身]의 다섯 가지 물질적 감각기관과 마노[意]로 이루어져 있고, 외부의 여섯장소는 형상[色] 소리[聲] 냄새[香] 맛[味] 감촉[觸] 마노의 대상[法]입니다.
(4) 감각접촉(觸 phassa): 봄의 감각접촉[眼觸], 들음의 감각접촉[耳觸], 냄새의 감각접촉[鼻觸], 맛의 감각접촉[舌觸], 몸의 감각접촉[身觸], 마노의 감각접촉[意觸]의 여섯 가지가 있습니다.
(5) 느낌(受 vedanā): 즐거운 느낌[樂受], 괴로운 느낌[苦受], 무덤덤한 느낌[不苦不樂受]의 세 가지가 있습니다. 우리는 또한 봄의 감각접촉[眼觸], 들음의 감각접촉[耳觸], 냄새의 감각접촉[鼻觸], 맛의 감각접촉[舌觸], 몸의 감각접촉[身觸], 마노의 감각접촉 [意觸]과 결부된 6가지 종류의 느낌들로 세분할 수도 있습니다.

(1) 2가지 근본원인: 무명과 갈애.
(2) 2가지 진리: 일어남의 진리[集諦]와 괴로움의 진리[苦諦]
(3) 4가지 층:
① 과거원인의 층: 무명(無明), 업형성력(상카라), 갈애[愛], 집착[取], 존재[有]
② 현재 결과의 층: 식(識), 정신-물질[名色]의 복합체, 정신 활동의 여섯 감각장소[六入], 감각접촉[觸], 느낌[受].
③ 현재 원인의 층: 갈애, 집착, 업, 존재[有], 무명, 업형성력(상카라).
④ 미래의 결과: 태어남[生], 늙음∙죽음[老死], 식(識)등
(4) 3가지 회전:
① 번뇌의 회전: 무명, 갈애, 집착
② 업의 회전: 업형성력(sankhara), 업, 존재[有]
③ 과보의 회전: 식(識), 정신-물질의 복합체[名色], 정신 활동의 여섯 감각장소[六入], 감각접촉[觸], 느낌[受], 태어남[生], 늙음과 죽음[老死].
(5) 3가지 연결
① 과거의 원인인 과거 업형성력(상카라)과 현재의 결과간의 연결.
② 현재의 결과인 느낌[受]과 현재의 원인인 갈애[愛]간의 연결.
③ 현재의 원인인 존재[有]와 미래의 결과인 태어남[生]간의 연결.
(6) 12가지 연결고리
① 무명(無明)
② 업형성력[行]
③ 식(識)
④ 정신-물질[名色]
⑤ 여섯 감각장소[六入]
⑥ 감각접촉[觸]
⑦ 느낌[受]
⑧ 갈애[愛]
⑨ 집착[取]
⑩ 존재[有]
⑪ 태어남[生]
⑫ 늙음• 죽음[老死]
(7) 3가지 시간[三世]
① 무한한 과거: 무명과 업형성력
② 무한한 현재: 식, 마음과 몸의 복합체[名色], 여섯 감각기관[六入], 감각접촉[觸], 느낌[受], 갈애[愛], 집착[取], 업의 과정.
③ 무한한 미래: 재생, 늙음과 죽음[老死].
(8) 20가지 요소:
① 전생의 원인이 되는 과정인 5가지 요소
② 현생의 결과가 되는 과정은 5가지 요소
③ 현생의 원인이 되는 5가지 요소
④ 내생의 결과가 되는 5가지 요소

(본문 끝)


상위
   
인용하여 댓글 달기  
이전 게시글 표시:  정렬  
새 주제 게시글 주제글에 댓글 달기  [ 1 개의 게시글 ] 

모든 시간은 UTC + 9 시간 으로 표시합니다


접속 중인 사용자

이 포럼에 접속 중인 사용자: 접속한 회원이 없음 그리고 손님들 0 명


이 포럼에서 새 주제글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그 주제글에 댓글을 달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수정할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서 당신이 게시한 글을 지울 수 없습니다
이 포럼에 첨부파일을 게시할 수 없습니다

찾기:
이동:  
cron
POWERED_BY
Free Translated by michael in phpBB Korea